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임용 3개월 새내기 경찰관, 심야 강물 투신 여성 구조 (10학번 이동규 선배님)

임용 3개월 새내기 경찰관, 심야 강물 투신 여성 구조

대구 동부경찰서 동촌지구대 이동규 순경

배준수 기자 baepro@kyongbuk.com

▲ 이동규 순경(대구 동부경찰서 동촌지구대)
지난해 12월 16일 경찰에 입문한 신임 순경이 처지를 비관해 강물에 뛰어든 30대 여성을 구조했다.

대구 동부경찰서 동촌지구대 이동규(25) 순경은 지난 3일 밤 11시 43분께 입석초등학교 앞에서 거점 근무를 하던 중 “자살기도자가 아양교에서 강물에 투신하려 한다”는 지령을 받고 곧바로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 순경은 아양교 밑 금호강 풀숲에서 휴대전화 벨소리를 들었고, 인근 수심 2.5m 강물에서 물속으로 빠졌다가 올라오기를 반복하는 A씨(33·여)를 발견했다. A씨는 이혼 소송 중에 금호강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고, A씨 남편이 경찰에 알렸던 것이다.

이 순경은 “119 구조대가 출동하는데 시간이 걸리는 데다 이대로 놔뒀다간 A씨가 죽을 것 같았다. 곧바로 순찰차에 있던 구명환을 들고 물속으로 뛰어들었다”고 설명했다. 해군 함정 근무를 했던 이 순경은 수영 만큼은 자신이 있었다.

그러나 물속으로 뛰어든 이후에도 이 순경의 사투는 계속됐다.

임용 3개월 된 신임 순경이 처지를 비관해 강물에 투신한 여성을 구조해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은 물속에서 여성을 무사히 구조하는 장면. 대구경찰청 제공.

이 순경은 A씨의 어깨와 목을 잡고 구조를 시도했지만, 만취 상태였던 A씨는 오히려 발버둥을 치면서 상황을 더 어렵게 만들었다.

대화 자체가 안되는 상황에서 발버둥 치는 A씨를 진정시켜야겠다고 판단한 이 순경은 구명환 위에 A씨를 가까스로 올린 뒤 10여분 간 진정되기만을 기다렸다. 선배인 김진석(51) 경위는 사고 현장에 불빛을 비추며 소방서 등에 지원 요청을 했고, 이 순경에게 침착하게 대응하도록 수시로 조언을 했다.

4일 0시 20분께 동료 경찰관들이 던져준 끈이 달린 구명환에 의지한 채 A씨를 살려 병원으로 옮길 수 있었다.

이 순경은 “A씨 남편으로부터 A씨의 건강상태가 양호하다는 말을 듣고서야 긴장이 풀렸다”면서 “뻔한 말로 들릴지 모르겠지만 경찰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고 말했다.

 

 

 

출처 - 경북일보

http://www.kyongbuk.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989855

 

 

----------------------------------------------------------------------------------------------------

‘선배님 Respect ㅇ_ㅇb‘

맡은바 소임을 다하시는 모습으로 퍽퍽한 사회에 활기를 돋우신 선배님 존경스럽고 멋있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으로 민중의 모범이 되는 훌륭한 경찰로서의 활약 응원합니다!

 

첨부파일

총 게시물 3개

공지사항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 임용 3개월 새내기 경찰관, 심야 강물 투신 여성 구조 (10학번 이동규 선배님) 전우임 17/04/07 4184
2 대구대 영어교육과 이우호·남기현씨 시각장애 딛고 중등 교사로 새 출발 15/05/26 834
1 잊을수 없는 나의 Missouri 13/01/18 1860
1